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김미경의 인생미답 - 김미경
에듀팡 2017-05-08 14:23:09
조회: 266 공감: 0
http://www.edupang.com/community/67546

안녕하세요. 공부할 때 에듀팡입니다.

오늘 <독서수업>에서는 스타강사로 유명한 김미경씨의 책

<인생미답>을 함께 읽어보겠습니다.

 



스타 강사 김미경씨는 오랫동안 가지고 살아온 고민과 나름의 생각을

모두와 공유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신이 느낀 것들을 일주일에 한 번, 매주 화요일마다 나지막한 목소리로

[김미경의 있잖아...]라는 이름으로 유튜브에 올리기 시작합니다.


약 3년간 계속된 그녀의 이야기는 모이고 모여, 어느새 100개의 이야기가 되었고

그 100개의 이야기는 곧 김미경 스스로 자신에게 해주고 싶은 진심들이었습니다.



 

 

머리로 살지 말아야겠구나. 몸으로 살아야겠구나. 

몸이 이렇게 딱 버티고 지탱하고 있는 이유는 머릴 들고 다니라는 게 아니라 

가서 직접 보고 머리에다 뭘 전달해주라고 있는 거구나. 

근데, 왜 이렇게 팔다리를 움직이기 싫어했을까?라는 생각을 또 요즘에 했습니다. 

많이 반성했거든요.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한 '당신이 규칙적인 운동을 잘 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라는 설문조사를 시행하였습니다. 

그 결과 96%의 직장인이 건강 관리를 위해 운동에 관심이 있으나, '귀찮음'때문에 규칙적인 운동을 하지 못한다는 응답자가 35%로 가장 많았습니다. 

 

사람이 귀찮음에서 빠져나오는 것이 엄청나게 힘들다는 방증이겠지요. 

생각해보면 귀찮아서 우리가 놓치는 것들이 얼마나 많은가요. 


열심히 살아야겠다 다짐해보지만, 작심삼일일때가 더 많지 않나요? 


머리로만 열심히 하는 것은 아닌지 반성해봅니다.

  

 

 

있잖아요, 혹시 오늘 뭐 하고 지내야 하지? 막막했던 때가 있지 않으세요?

그럴 때는 누워서 생각하면 생각이 안 나요. 뭐 해야 하지? 뭐 해야 하지?
아무리 생각해도 가만히 누워 있잖아요?
그럼 그 생각의 범위가 누워 있는 곳으로부터 1미터입니다.

말하자면 내 몸이 움직이고 무엇인가 작용하는 범위가 넓으면 넓을수록 생각이 많이 나요. 
창의성이라는 것은 몸의 반경이거든요. 
그래서 몸을 움직여야 해야 할 것들이 더 많이 생각나고 그 범위가 커집니다.

뭘 해야 할지 쉽게 결정할 수 없을 때, 도저히 답이 나오지 않는 문제에 맞닿았을 때,
우리는 방안에만 있고 싶습니다.

압도적인 문제들에 움직이기 힘들지만,
방안에 있기보다는 차라리 밖에 나가보라 작가는 이야기합니다.
즉 몸의 창의성 반경을 넓히라는 것이지요.

계속 문제를 잡고 있는다고 해서, 그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닙니다.
고민을 오래 한다고 그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닙니다.
그럴 때일수록 내 문제를 가만히 두고 지켜보세요.

의외로 문제의 답은 내 가까이에 있어, 쉽게 해결될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힘들 때 그 힘든 것을 사실은 훨씬 더 크게 생각합니다. 

 

내가 행복했던 것을 1로 친다면 지금 내가 불행한 것은 -50 정도로 생각을 하는 거죠. 

고통이 깊을 때는 내가 올라올 수 있는 수위만큼만 마음으로 정해보세요.


우리는 긍정적인 것보다 부정적인 것들에 더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의심은 의심을 낳고, 생각은 또 다른 생각을 부르고.... 

이런 과정을 겪으며 안 내려가도 되는 만큼 우리의 감정은 내려가게 됩니다. 

그래서 헤어 나오기가 힘들어지는 거죠. 


어떤 부정적인 생각이 들 때 혹은 힘든 상황에 내게 닥쳤을 때, 

불행한 것에 크게 의미를 두지 말고, 내려갈 수 있는 수치를 마음으로 정해보세요. 

 

문제를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고, 극복하기도 쉬울 거예요. 

 

 

  

혹시 한 해를 보내면서, ‘에이, 나는 왜 이렇게 한 일이 없나’ 생각한다면

속으로 자기 자신에게 말해주세요.

그래도 자격증 하나는 가졌다. 뭐?

일 년 살아낸 자격증.

 

주위에 힘들고 어렵고 복잡한 일들이 가득합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그것들을 넘겨냈고 이겨냈습니다.  

힘들고 우울하고 슬펐던 감정도 우리는 이겨냈습니다. 


생각보다 우리는 시련에 강합니다. 


나 자신이 쓸모없다 느껴질 때마다

그래도 이것들을 이겨내고, 살아냈잖아,라고 

스스로 매일매일 그 자격증을 확인해주세요.



아주 사소하고 소소하게 생기는 생활의 문제, 버거운 인생의 문제들에서

내가 찾은 방향들이 내 인생이 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0
다음글 식품 알레르기 그것이 알고 싶다! 2017-05-11
이전글 5월~6월 전시회 정보 2017-05-04

댓글 0개

댓글쓰기
맨위로
맨아래로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