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배너
상단 배너 닫기
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돈 버는 영어 1화 : 머리 속에서 ‘영문법 계산기’를 바삐 두드리고 있나요?
박광희 2018-04-25 10:41:23
조회: 406 공감: 0
http://www.edupang.com/community/81714

 

 

‘머리’에서 ‘입’까지 가는 영어 길은 왜 그리 멀까? (1) 

 

머리 속에서 ‘영문법 계산기’를 바삐 두드리고 있나요? ‘저는 스타벅스에 가요.’ 이것을 영어로 말해보세요. 음… I go to Starbucks.

‘그는 아침에 스타벅스에 갔어요.' He went to Starbucks in the morning. 여기 까지는 별로 어렵지 않죠? 그리고 머리 속으로 한참 작문을 하지 않고도 곧장 영어 문장이 튀어나오죠? 

 

자, 그럼 다음 문장을 영어로 한번 말해보세요. ‘그녀의 언니는 커피를 좀 마시러 아침 일찍 스타벅스에 가고 있었어요.’ Her sister was going to Starbucks ... 아마 적잖은 사람들이 여기까지 말하는데도 머리 꽤나 아팠을 거예요.

 


 

자, 그럼 문장을 마무리해 볼까요? Her sister was going to Starbucks for some coffee early in the morning. 이 문장을 3초 내에 말한 사람 한번 손들어 보세요? 어, 딱 한 사람 밖에 없네요.

 

어떠세요? 마치 여러분의 이야기 같지 않나요? ‘저는 스타벅스에 가요.’, ‘그는 아침에 스타벅스에 갔어요.’를 영어로 말할 때는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별로 머리로 생각하지 않고도 나름 거침없이 I go to Starbucks., He went to Starbucks in the morning.이라고 말했을 겁니다. 

 

하지만 ‘그녀의 언니는 아침 일찍 커피를 좀 마시러 스타벅스에 가고 있었어요.’는 당장 첫머리 단어인 Her sister부터 머리를 좀 굴려야 하는가 싶더니 그 다음 ‘… 가고 있었어요’라는 go의 과거 진행형을 표현할 때는 머리 속에서 ‘문법 계산기’를 바삐 두드려야 할 겁니다. 

  


0
이전글 우리 아이에게만 알려주는 직업인 멘토 이야기 18화 : "스마트 기기에 디지털 접목, 재활도 게임처럼" 2018-04-27
다음글 입시의 남다른 무기! 발명특허 이야기 : 프롤로그 [4] 2018-04-20

댓글 0개

댓글쓰기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