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배너
상단 배너 닫기
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초 4, 5, 6학년 때 대학 레벨이 결정된다
에듀팡 2018-06-21 18:57:32
조회: 1076 공감: 2
http://www.edupang.com/community/82429

 

 

 

 

 

 

  

 

 

 

 

 

 




중학생 시절, 전교 1등을 놓치지 않았던 B양은 단연 돋보이는 인재였다.  반면, E양은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학원을 다니지 못해서 70등으로 입학했지만 책읽기를 즐겼다.

B양의 3월 모의고사 성적을 보면 국영수 80점대로, 어느 과목 하나 특별할 것 없는 평범한 수준. 하지만 E양은 국어 100점, 수학 98점, 영어 98점을 맞았다. 수학과 영어에서 각 한문제만 틀린 것이다.

 

고등학교에 들어와 처음으로 보는 3월 모의고사가 어떤 시험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3월 모의고사는 수능 대비 시험으로, 교과에 대한 이해와 사고력, 논리력, 추론 능력 등 수학능력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시험이다. 결과적으로 암기 중심의 시험에 익숙해 있던 B양은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전혀 다른 성향의 시험문제 앞에서 자신의 부족한 수학능력을 마주하게 된 것.

고교 전교 1등의 비법은 독서

입학 후 바로 치르기 때문에 학생의 학업역량이 오롯이 드러나게 되는 3월 모의평가에서, E양이 독서를 통해 키운 이해력, 논리력, 사고력, 추론능력, 즉, 독서력이 빛을 발한 것이다.

문제풀이 암기 중심 학교수업과 학원수강을 통해 얻은 높은 학업성적은 분명 학생들에게 자신감과 성취감, 자긍심을 심어줄 수 있다. 긍정적인 감정은 학업에 대한 열정을 키워줘 학생들은 더욱 열심히 학업에 정진할 수 있게 하는 동력이 된다.

하지만 문제는 이 같은 학습의 결과로 얻은 성적이 그 학생의 학업능력이나 잠재력을 보증해 주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2
이전글 당신 자녀의 키워드는 무엇인가요? 2018-06-25
다음글 카페의 소음이 집중력을 높여준다? 2018-06-20

댓글 1개

댓글쓰기
돌고래상어 2018-06-26 14:12:29 0
아이들과 도서관을 자주 가는데요. 처음에는 책 읽기에 관심 없더니 요즘은 아이들이 도서관에 자꾸 놀러가자고 하네요. 책과 친해지게끔 환경을 잘 조성해주세요~~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