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배너
상단 배너 닫기
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사춘기와 사추기, 호르몬의 대충돌!
에듀팡 2018-11-14 19:07:51
조회: 277 공감: 0
http://www.edupang.com/community/84157









"싫어!" "저리가!" "귀찮아!" "내 인생이야" "엄마가 뭔 상관이야?" "지겨워". 대부분의 사춘기의 자녀들이 입버릇처럼 달고 다니는 말이다. 부모 입장에서는 해독할 수 없는 외계어다. 

부모는 서운하고 무시당한 느낌이다. 고생하며 키웠더니 말대꾸나 하고 가만히 있을 수가 없다. 왜 사춘기의 아이들과 부모는 싸우는걸까. 그 배후에는 호르몬의 대충돌이 존재한다.

사춘기와 사추기, 서로 비슷하다.

사춘기는 신체적 변화부터 시작된다. 남자 아이는 목소리가 변하기 시작하고, 수염이 자라기 시작한다. 여자 아이는 육체적 변화를 느끼는데, 이때 자녀가 혼란스러움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

늘어가는 주름살과 흰머리, 탄력을 잃는 피부... 신체적 변화는 자녀 뿐 아니라 부모도 함께 겪고 있는 것이다.

아이들을 통해 스스로를 돌아본다

사추기 부모와 사춘기 자녀는 같은 지점에서 만난 것이다. 사람이 변한 것이 아니라 호르몬의 변화로 인한 증상임을 알고 삶의 태도를 지켜봐야 한다.

0
이전글 예비 고3의 대입준비 어떻게 시작해야 할까? 2018-11-15
다음글 슬기로운 칭찬은 아이를 춤추게 한다 2018-11-13

댓글 0개

댓글쓰기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