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배너
상단 배너 닫기
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뉴스는 책이다. 독서가 수능미치는 영향은 부모의 학력과 소득 차를 뛰어넘었다.
paris**** 2018-11-15 13:09:42
조회: 388 공감: 2
http://www.edupang.com/community/84161

  

 

한줄 소통: 타이타닉, 110년만에 같은 항로로 항해 /
'타이타닉'의 남주인공 잭 도슨(리어나도 디캐프리오 분)이 외친 명대사 "나는 세상의 왕이다(I'm king of the world)"를 외치는 사람들이 많을 것"으로 기대 된다네요^^


replica : 원작의 모사, 복사, 복제 launch : 출시하다. colliding : 충돌하다, 부딪치다,

lost : 잃다, 지다, 놓치다, 상실하다, 유지할 수 없게 되다 crew : 승무원 전원,


Topic Comprehension

1. What do you see in the pictures?

2. Who is the man in the picture?

3. What is set to launch in 2022?

4.When did the original Titanic ship sunk?

5. How much is the cost of this ship? And how many passengers and crew members ?


 

A replica of the iconic Titanic ship is set to launch in 2022.
The original Titanic sunk 1912, after colliding with an iceberg. The Titanic was the biggest ship in the world at the time. More than 1500 people lost their lives.
Titanic is a movie which was based on real story.
The cost of the replica ship will be around $500 million.
It will also carry about the same amount of people as the original ship: 2400 passengers and 900 crew members. 
 

 


 

 

부모가 잘살든 그렇지 않든,!

독서는 개인의 성취를 뛰어넘어 소득 양극화 시대에 사회적 칸막이를 뛰어넘는 '사다리 역할'을 한다.  부모의 학력이 높든 그렇지 않든, 책을 많이 읽을수록 학업 성취도를 높이고 좋은 직장에 취업해 고임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독서가 수능 점수에 미치는 영향은 부모의 학력과 소득 차를 뛰어넘어!.
독서는 계층을 관통하는 '힘'이자 계층 상승을 이끄는 '사다리'!

중학교 3학년 학생(현재 만 27세)을 추적 조사한 결과, 독서가 수능 점수에 미치는 영향은 부모의 학력과 소득 차를 뛰어넘었다. 수능 성적과 독서량이 부모 고소득의 영향일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독서량과 수능 성적 관계를 부모 학력과 소득 수준으로 쪼개 분석한 것이다. 그 결과 독서는 계층을 관통하는 '힘'이자 계층 상승을 이끄는 '사다리'였다.
예를 들어 저소득층 가정(월소득 200만원 미만)에서 독서량이 많은(3년간 문학책 11권 이상 읽음) 학생의 경우, 부모 소득이 월 200만~400만원이면서 책을 한 권도 읽지 않은 학생보다 수능 등급이 국어 1.71등급, 수학 0.96등급, 영어 1.14등급 높았다. 표준점수로 추정하면 적게는 10점에서 많게 20점 정도 차이가 나는 것이다. 다독(多讀)의 힘은 부모의 학력 격차도 극복했다. 어머니가 고졸 이하면서 문학책을 많이 읽은 학생의 수능 등급(국어)은 대졸 어머니 밑에서 책을 한 권도 안 읽은 학생보다 1.57등급, 표준점수로는 약 18점 정도 높았다.
 
            

 

2004년 당시 고3이었던 학생들을 조사한 결과도 비슷했다. 당시 고3이 대입을 치른 2005년도 수능 성적을 분석한 결과, 저소득층 가정에서 자라 문학책을 많이 읽은 학생은 중산층 가정에서 자랐지만 독서를 안 한 학생보다 수능점수가 국어 점수가 약 15.61점 높았다.

외국 연구에서도 열악한 환경에 있더라도
얼마나 책을 많이 읽었느냐에 따라 한 사람 인생이 달라질 수 있다는 
실증적인 사례
 

외국 연구에서도 열악한 환경에 있더라도 얼마나 책을 많이 읽었느냐에 따라 한 사람 인생이 달라질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실증적인 사례들이 있다. 미국 시카고 대학의 에머리·칙센트미하이는 '계층 상승에서 문화적 역할 모델의 사회화 영향' 보고서에서 알코올중독 부모·한부모·빈곤 등 열악한 가정에서 자라 대학교수가 된 15명과 노동자가 된 15명을 비교한 결과 대학교수가 된 이들은 어릴 때 더 많은 책을 읽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있다.

올해 미국 대선 공화당 경선에 출마한 벤 카슨도 초등학교 저학년 때까지는 전 과목 열등생이었다. 아버지가 가출해 어머니가 생활비를 벌러 나갔고, 벤은 집에서 텔레비전을 보며 시간을 보냈다. 어느 날 어머니가 "매주 책 2권씩 읽고 주말에 내용을 보고하라"고 했고, 그때부터 벤은 도서관에 가 자신이 좋아하는 동물, 자연, 과학에 관한 책부터 골라 읽기 시작했다. 책을 많이 읽으면서 벤의 독해력과 어휘력은 점점 향상됐고, 다른 교과목 성적도 올랐다. 10여년 뒤 그는 미국 최고 명문인 예일대를 졸업하고 존스홉킨스병원 신경외과 의사가 됐다.



출처 : http://news.chosun.com-관련기사 중

 

그러나

책안읽는 한국인..'하루 10분'이상 책읽는 국민 10명중 1명 불과/ 책안읽는 위험한 나라, 한국  ````

알면서도  독서는 말처럼 쉽지가 않다-수능 1점을 위해

내신관리에 학원에 입시에 과제에 시험에 독서는 커녕

잠잘 시간도 없다는게 진짜 현실이라는 말도 맞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히!

13세 이전의 독서습관은 아이의

인성을 쌓고, 집중력을 길러준다니!

독서습관 무엇보다 우선순위가 맞다.


10년의 노하우!뉴스톡은

영어독서 말하기 10분습관 입니다.

하루 10분을 꾸준히 짜투리 시간을 활용하는 숩관이

독서의 맛도 알게 되고  결국 수능의 결과는 물론

 부모의 학력과 재력이  높든 그렇지 않든, 어떤 열악한 환경에 있더라도,

 뉴스의 힘! 독서의 힘은 자신의 환경을 극복하는  힘이 될 것은

Fact!이다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빨리 알고   바로 시작하자.

다짐만 하는 미련함을 버리고 지금! 바로 시작하고 끝까지 하자~!

 

잼있게 매일매일 찾아가는 영어독서10분습관

의 차이가 다름을 만들고 있습니다.

뉴스톡 이벤트 보러가기 https://cafe.naver.com/goldschools/540118 

2
이전글 2019학년도 대수능 영어 문제지,정답 자료 2018-11-15
다음글 국제고 면접기출문제 살펴보기 2018-11-09

댓글 0개

댓글쓰기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