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복습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에듀팡 2019-04-03 18:52:08
조회: 738 공감: 0
http://www.edupang.com/community/85567








 

독일 심리학자 헤르만 에빙하우스에 따르면, 사람들은 학습 10분 후부터 서서히 배운 것을 잊기 시작한다. 1시간 후에는 절반이 넘는 56% 정도를 까먹고, 하루 뒤에는 66%를 잊으며, 2일 뒤에는 3분의 2 이상인 72%를 까먹는다.

 

개인차가 있겠지만 배운 것 중 절반 이상을 단 1시간 만에 잊어버린다는 것은 충격적인 일이다. 망각으로부터 학습 기억을 지켜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복습이다.

 

<엄마잔소리 필요없는 공신학습법>에 수록된 '상위권 굳혀주는 복습의 왕도'의 일부를 간략히 공개한다.

 

복습의 골든타임을 지켜라!

 

문제는 복습이 생각보다 어렵다는 사실이다. 복습을 해야겠다고 마음먹고 책상 앞에 앉았지만 금세 포기해 버린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복습을 어렵게 느끼는 가장 큰 이유는 복습할 시기를 놓쳤기 때문이다.

 

문제는 타이밍이다. 복습이란, “배운 내용을 다시 공부하는 것"이라고 누구나 생각할 것이다. 맞는 말이지만 중요한 어구가 빠져 있다. 복습을 제대로 정의한다면, '배운 내용을 적절한 시기에 다시 공부하는 것'이 돼야 한다.

 

상위권 굳혀주는 복습의 왕도

 

1. 수업 시간이 끝나자마자 곧바로 배운 내용을 훑어본다.

2. 방과 후에 배운 내용을 요점정리 노트에 기록한다.

3. 잠자기 직전에 요점정리 노트를 훑어본다.

4. 기상 후에 요점정리 노트를 훑어본다.

5. 주말에 다시 모든 요점정리 노트를 훑어본다.

 

자세히 보기 : http://news.edupang.com/news/article.html?no=18351 

 

0
이전글 초등생 75%가 매주 유튜브 본다, 바람직한 지도 방법은? 2019-04-04
다음글 암기방법도 전략이 필요하다 2019-04-02

댓글 0개

댓글쓰기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