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대입 터닝포인트 '6월 모평' 200% 활용법
에듀팡 2019-06-05 18:48:07
조회: 1375 공감: 0
http://www.edupang.com/community/86102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치르는 올해의 첫 모의평가가 마무리됐다. 6월 모평은 수시 전 마지막으로 자신의 위치를 확인해볼 수 있는 중요한 시험이다.

 

만약 노력에 비해 성적이 나오지 않았다면, 학습 전략을 바꿔보는 것도 좋다. 그런 의미에서 터닝포인트가 되는 시험이다. 이를 계기로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점검하고 학습법을 재정비한다면 2020 대입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 것이다.

 

모의평가 후, 성적대별 학습별

 

[1~2등급 학생] 변별력 기르기 위해 고난도 문제 연습하기

 

6월 모의고사에서 1~2등급을 받았다고 해도 안심하기는 이르다. 그 동안의 노력으로 좋은 결과를 얻었다는 점에서는 의미가 있을 수 있으나, 이 결과가 수능까지 유지되는 경우는 많지 않기 때문이다.

 

6월 모평에서 1~2등급인 학생은 상위권 대학에 지원을 고려하고 있을 것이다. 올해 수시의 경우도 상위권 대학은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많은 학생을 선발하기 때문에 기말고사 이후 학생부종합전형에 지원하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3~4등급 학생] 취약한 영역 파악해 집중적으로 공부!

 

3~4등급 성적으로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인서울’ 대학에 정시로 합격하는 것이 어찌 보면 까다로울 수 있다. 따라서 본인의 교과 성적과 비교과 내용을 예상 수능 성적과 비교해 대입 전략을 짜야 한다.

 

수시를 통한 대입 합격 가능성이 더 높아 보인다고 하더라도, 수시 원서 접수 기간 이후에는 수능에 올인해 공부해야 한다.

 

자세히 보기 : http://news.edupang.com/news/article.html?no=23253

0
이전글 K-POP의 진화, 어디로 향할까? 2019-06-10
다음글 누군가 해야 하지만 누구도 안 하는 극한직업 6가지! 2019-06-04

댓글 0개

댓글쓰기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