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오늘하루 그만보기
코로나發 중위권 붕괴… 中 학력 양극화, 高 학력 저하 두드러져
작성일 : 2021-05-16 03:22:50
조회 : 59
작성자 : 에듀팡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사걱세, ‘2020년 코로나 학력격차 실태 기자회견’ 열어

-“원격수업 1년 지났지만 실태 파악 전무… 전수조사해야” 

 

 “아침에 깨워줄 보호자가 없거나, 집이 소란스럽거나, 마이크나 웹캠이 없는 학생들에게 원격수업은 반쪽짜리 수업이었습니다. 이러한 학교수업의 대안을 사교육에서 찾을 수 있는 학생이 있고, 그럴 수 없는 학생이 있습니다. 다른 대안은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김다현·고3)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전국 중·고교에서 중위권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학교에서는 중위권이 줄고 상·하위권이 늘어나는 ‘학력 양극화’ 현상이, 고등학교에서는 중위권과 상위권이 줄고 하위권이 대폭 늘어나는 ‘학력 저하’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오전 11시 교육시민단체인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걱세)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코로나 학력격차 실태’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분석은 학교알리미에 공시된 전국 중·고교 학업성취도 자료를 토대로 했다.

사걱세가 전국 중·고교 1259개교를 대상으로 2020년 1학기와 2019년 1학기 수학 학업성취도를 분석한 결과, 중위권이 사라지는 현상은 중학교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지난해 1학기 중위권이 감소한 중학교는 646개교로, 전년 대비 47%가 증가했다. 같은 시기 중위권이 줄어든 고교는 270개교로, 전년보다 2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전국 중·고교 973개교의 2020년 1학기와 2019년 1학기 국어·영어·수학 3개 과목 학업성취도 분석 결과를 종합한 결과, 중학교에서 학력 양극화 현상이 확인됐다. 중학교 상위권 비율(30.8%)은 전년 대비 2.3%p 증가했으며, 하위권 비율(25.7%) 역시 같은 기간 대비 3.5%p 늘었다. 반면, 중위권 비율은 43.5%로 전년 대비 5.8%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교의 경우, 학력 저하 현상이 두드러졌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고교 하위권 비율은 32.4%로, 전년보다 5.7%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위권 비율(50.4%)도 전년보다 4.4%p 줄었다. 반면, 전년 대비 상위권 증가 비율은 1.3%p에 그쳤다.

사걱세는 “특히 고교는 중학교보다 학습 수준이 어려운데다, 대입 준비 때문에 코로나로 줄어든 등교수업을 감안해 평가 난이도를 조정할 수 있는 여지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며 “이로 인해 고교에서는 일정 수준의 시험 난이도가 유지되면서 하위권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해 초중고 사교육비 통계에서도 초등학생은 사교육이 대폭 줄었지만, 중학생은 매우 극소한 감소폭을 보였다”며 “특히 고등학생의 사교육비 지출이 되레 증가한 것은 중위권 붕괴와 하위권 추락을 모면하기 위해 사교육이 소비된 중고교 현장의 불안을 대변한 결과”라고 꼬집었다.

이른바 ‘사교육 특구’로 불리는 지역과 그렇지 않은 지역의 학교 간 차이도 나타났다. 서울 강남구 소재 ㄱ 고교와 도봉구 소재 ㄴ 고교의 성취도별 비율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학기 ㄱ 고교는 A등급이 급격히 늘고 E등급은 변화가 거의 없었지만, ㄴ 고교는 A등급이 줄고 E등급이 급격히 늘어났다.

사걱세는 “어떤 지역에서는 상위권이 줄고 하위권이 크게 늘면서 학교 교육의 빈자리를 혹독하게 체감하고 있는 반면, 사교육이 강력하게 작동하는 지역에서는 재난이 되레 기회가 돼 상위권이 늘어나고 있다”며 “재난은 모든 학교에 찾아왔지만, 재난의 결과는 결코 평등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러한 분석결과를 토대로 사걱세는 학력격차 문제에 대한 교육 당국의 인식과 대응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원격수업이 학교 현장에 도입된 지 1년이 지났지만, 교육부 차원의 교육격차 실태 파악은 전무하다는 이유에서다.

사걱세는 “교육 당국이 조속한 시일 내에 코로나19로 인한 교육격차 실태를 전국 학교평가 결과를 토대로 전수조사하고, 조사결과를 면밀히 진단해 코로나로 인한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장단기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lulu@chosun.com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