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05/15 뉴스브리핑] 서울대 합격 사례가 말한다! 교내대회=학업역량? ‘낡은 생각’이라고 외 8건
에듀팡 2018-05-15 15:24:49
조회: 377 공감: 0
http://www.edupang.com/community/view/81988


서울대 합격 사례가 말한다! 교내대회=학업역량? ‘낡은 생각’이라고 
에듀동아
5월은 학생들에겐 이른바 ‘비수기’다. 4월 말이면 교내 중간고사도 끝이 나고, 전국단위로 치러지는 모의고사도 5월에는 없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학생들의 마음은 ‘붕’ 뜨고, 공부 흐름은 ‘뚝’ 끊기기 십상. 이런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아는 고교 역시 구멍을 막는 방편으로 교내대회를 적극 권장해 왔다. 실제로 고교에...

낮은 내신성적도 수시로 살아날 ‘구멍’ 있다 
에듀동아
[진학사 우연철 평가팀장의 입시 분석] 내 성적으로도 수시지원 할 수 있을까? 내신 성적이 좋지 않은 학생들은 흔히 “수시보다는 정시로 진학해야지”라는 생각을 하는 경우가 많다. 학생들의 이런 판단이 잘못되었다고 할 수는 없지만 무려 6회에 달하는 수시 지원 기회를 모두 버리기에는 이르다. 반영 교과 영역이나 ...

의대는 이과 전유물? 문과도 지원할 수 있는 의·치·한 있다 
에듀동아
의대, 치대, 한의대는 자연계열 대표적인 모집단위로, 매년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생들의 지원이 집중된다. 하지만 이와 같은 의학계열 선호도는 자연계열 뿐만이 아닌 인문계열에도 적용된다는 사실. 일부 대학에서 인문계열을 별도 선발하거나 교차지원을 허용해 인문계열 학생들에게도 지원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영재성 검사 D-7… “모든 문제보다 나에게 맞는 문제를 공략하라” 
에듀동아
최영득 와이즈만 압구정센터 원장이 전하는 영재학교 지필고사 마무리 학습법 8개 영재학교 중 어느 곳을 지원할 것인가? 몇 개를 적을 것인가? 눈치를 보는 시기는 모두 끝났다. 이제는 최종 경쟁률을 살펴보며 응시할 시험장을 선택하는 일만 남았다. 한국과학영재학교가 1400명 중 약 1000명의 학생을 서류로 가려내...

[진로 고민 Q&A] 꿈이 확실하지 않을 때, 저에게 맞는 진로를 어떻게 정할까요? 
에듀진
진로 탐색이 중요하다는 데에는 많은 학생들이 공감을 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자신의 진로를 찾으려고 하다 보면 여러 가지 문제와 제약에 부딪치게 됩니다. 어떤 진로를 잡을 것인지, 내 흥미를 어떻게 찾아야 하는지, 학과는 어떻게 선택해야 할지, 직업 정보를 어디서 찾아야 하는지, 하고 싶은 게 너무 많...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디지털 기기 중독… 디지털 시대의 자녀 지도법은? 
에듀동아
아이스크림 홈런 초등학습연구소가 제안하는 올바른 디지털 기기 사용 지도법 디지털 시대에 태어난 아이들은 학교와 가정에서 하루 종일 모바일 스크린을 보며 지낸다. 학교에서는 교실에 비치된 컴퓨터, TV 등을 통해 학습한다. 지진에 대해 배울 때에는 세계의 지진 현상을 담은 동영상과 사진을 쉽고 간편하게 볼 수...

교육부, 초‧중‧고생 창업체험교육 전국 확산 
스쿨itv
[스쿨iTV] 교육부는 ’18년부터 초‧중등학교 학생의 창의적 진로개발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학교와 지역사회 인프라를 활용한 창업체험교육을 전국으로 확산한다. 교육부는 지난해부터 고등교육 단계 이후에 집중돼 있던 창업교육을 초‧중등교육 단계까지 본격적으로 확대해 미래사회를 살아갈 청소년이 도전(기업가...
 
현 고2, 2020학년도 주요 11개 대학 전형 분석 
에듀진
2020학년도 경희대, 고려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11개교 정원내 모집인원은 3만 5천 303명으로, 수시 선발인원이 2만 5천 77명으로 71.0%, 정시는 1만 226명(29.0%)를 선발한다. 전형유형별로는 수시 학생부종합전형 선발 인원이 1만 5천 637명(44.3%...

'공부'만 강요하는 부모는 자녀의 '꿈' 이뤄줄 수 없다 
에듀진
학년이 올라갈수록 학생들은 책상 앞에 앉아있는 시간이 길어진다. 공부를 열심히 해야 훗날 선택할 수 있는 진로의 폭이 넓어진다는 것을 깨달은 학생일수록 책상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길다. 그러나 정작 현재 자신이 어떤 세상에 살아가고 있는지는 모르는 아이들이 수두룩하다. 교과서에서는 배우지 않는 사회 이슈...

 

 

0
이전글 [05/16 뉴스브리핑] 의대는 이과 전유물? 문과도 지원할 수 있는 의·치·한 있다 외 8건 2018-05-16
다음글 [05/14 뉴스브리핑] 낮은 내신성적도 수시로 살아날 ‘구멍’ 있다 외 8건 2018-05-14

댓글 0개

댓글쓰기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