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교육상품 >
[예담] 날마다 새롭게 : 맑고 향기롭게 근본 도량 길상사 사진공양집 [양장]
5%적립
[예담] 날마다 새롭게 : 맑고 향기롭게 근본 도량 길상사 사진공양집 [양장]
10%
16,800
추가 할인 무이자최대 12개월
618명 관심
[예담] 날마다 새롭게 : 맑고 향기롭게 근본 도량 길상사 사진공양집 [양장] / 15,120원 (잔여 : 998개)
15,120
총 상품금액 0
0명
필수!확인사항
상품정보
추천연령 : 전 연령
구매수량 : 제한없음
제품보증기간 : 구입일로부터 15일일
상품/배송문의 태양 고객센터 ☎ 1588-1073
평일 10시~16시, 점심시간 12시 ~ 13시
궁금하신 점이 있으실 경우, 상품문의에 글을 남겨주시면 최대한 빠르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배송환불
배송 : 구매순 순차배송
배송비 : 2,500원 / 1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 도서 산간의 경우 추가 배송료 발생
환불 : 단순변심 환불은 상품 수령 후 7 일 이내 가능
- 개봉/사용/훼손의 경우 환불 및 교환불가
- 왕복배송비(반품비)발생

맑고 향기롭게 근본 도량 길상사 사진공양집『날마다 새롭게』. 2004년 6월부터 법정스님과 길상사의 사진을 찍어 엮은 것이다. 법정스님 생전의 미공개 모습, 도심 사찰의 아름다운 경관, 마음을 쉬어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절을 창건한 스님의 가르침을 되돌아본다.

사진집에는 법정스님의 생전 미공개 모습이 대거 수록되었고, 법정스님에 얽힌 알려지지 않은 인연담들, 《무소유》에서 시작된 길상사 창건 이야기, 도심 속 자연의 보고인 사찰 경내의 아름다운 사계, 평소 잘 보기 힘든 스님들의 수행 모습, 그리고 기도와 휴식을 위해 절을 찾은 사람들의 일상적인 모습들이 두루 담겨 있다.

총 4개 장으로 구성하여 1장 ‘비구, 법정’에는 법정 스님의 생전 모습을, 2장 ‘마음을 맑고 향기롭게’에는 출가수행자들의 모습을, 3장 ‘세상을 맑고 향기롭게’에는 절을 찾은 세상 사람들의 모습을, 4장 ‘자연을 맑고 향기롭게’에는 아름다운 사찰의 사계를 각각 짧은 글과 함께 담았다. 2장~4장 제목인 ‘마음을 맑고 향기롭게’, ‘세상을 맑고 향기롭게’, ‘자연을 맑고 향기롭게’는 법정스님이 정한 ‘맑고향기롭게 시민운동’의 실천 덕목이기도 하다.

저자 : 일여

저자 일여(一如)는 서강대 사회학과 졸업. 군 시절 접한 사진과의 인연으로 사진기자를 하며 불교사진에 애정을 기울이고 있다. 개인 블로그 ‘우리세상(www.urisesang.x-y.net)’에 ‘사진공양’을 올리면서 길상사 및 한국불교를 찍는 중이다. 지은 책으로 《길상사의 사계, 이토록 행복한 하루》, 근승랑이라는 작가명으로 낸 사진집 《비구, 법정》이 있으며, 《법정, 나를 물들이다》와 《법정 스님 숨결》의 사진을 담당했다. 2007년 일본 도쿄에서 ‘보통의 미’, 2011년 서울에서 ‘비구, 법정’ 사진전을 열었다.

1 ― 비구, 법정
2 ― 마음을 맑고 향기롭게
3 ― 세상을 맑고 향기롭게
4 ― 자연을 맑고 향기롭게

순간순간 새롭게 태어남으로써 날마다 새로운 날을 이룰 때
그 삶에는 신선한 바람과 향기로운 뜰이 마련된다
날마다 새롭게 시작하라. 묵은 수렁에서 거듭거듭 털고 일어서라
― 법정스님

법정스님 생전 미공개 모습, 깊은 산속 자연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도심 사찰의 아름다운 경관과 마음을 쉬어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절을 창건한 스님의 가르침을 되돌아봅니다


법정스님이 입적하신 지 벌써 4주기(양력 2014년 2월 25일)가 되어간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스님을 잊지 못하고 서울 성북동 길상사 내에 마련된 법정스님 기념관 ‘진영각’을 찾아 방문록 가득 그리움을 쏟아놓고 간다. 법정스님은 생전에 한 보살의 시주를 받아 길상사를 창건하고 이곳에 ‘맑고 향기롭게 살아가기 운동’의 중앙모임을 두어 세상 사람들이 내 마음과, 이웃과, 자연과 가까이 살아가도록 하는 시민운동을 펼쳤다. 스님 입적 후에도 길상사와 (사)맑고향기롭게를 중심으로 그 뜻에 함께하는 사람들이 모여 세상을 향한 활동들을 이어가고 있다.
강원도 오두막과 송광사 불일암이 스님만의 청정한 수행처였다면, 길상사는 스님이 유일하게 세상과 만나는 장소였다. 이곳에 남아 있는 법정스님의 자취와 가르침들을 둘러보고 다시금 되새기고자 하는 뜻에서 길상사 사진공양집 《날마다 새롭게》가 출간되었다. 사진집에는 법정스님의 생전 미공개 모습이 대거 수록되었고, 법정스님에 얽힌 알려지지 않은 인연담들, 《무소유》에서 시작된 길상사 창건 이야기, 도심 속 자연의 보고인 사찰 경내의 아름다운 사계, 평소 잘 보기 힘든 스님들의 수행 모습, 그리고 기도와 휴식을 위해 절을 찾은 사람들의 일상적인 모습들이 두루 담겨 있다. 법정스님의 책이 모두 절판되어 아쉬움과 그리움이 짙어가는 시점에서 ‘어른’의 부재로 인해 헛헛함을 느끼는 사람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채워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길상사는 오는 12월14일(토) 창건 16주년을 맞으며, 다음 날인 15일(일)에 기념 법회를 갖는다. 법회가 끝난 뒤에는 (사)맑고향기롭게가 주관하는 ‘길상사 창건 16주년 기념 음악회’도 열릴 예정이다. 이 책은 (사)맑고향기롭게 시민모임의 허락을 받아 출간되었다.

사진집은 총 4개 장으로 구성되었다. 1장 ‘비구, 법정’에는 법정 스님의 생전 모습을, 2장 ‘마음을 맑고 향기롭게’에는 출가수행자들의 모습을, 3장 ‘세상을 맑고 향기롭게’에는 절을 찾은 세상 사람들의 모습을, 4장 ‘자연을 맑고 향기롭게’에는 아름다운 사찰의 사계를 각각 짧은 글과 함께 담았다. 2장~4장 제목인 ‘마음을 맑고 향기롭게’, ‘세상을 맑고 향기롭게’, ‘자연을 맑고 향기롭게’는 법정스님이 정한 ‘맑고향기롭게 시민운동’의 실천 덕목이기도 하다.

■■■ 우리가 길상사를 기억해야 하는 이유

길상사와 법정스님, 그리고 맑고 향기롭게 살아가기 운동
《무소유》로 맺어진 인연 이야기


길상사 나무 그늘 아래 앉으면 이곳이 서울 도심 한복판이라는 사실을 깜빡 잊게 됩니다. 깊은 산속의 아름다운 자연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경관 덕분에 종교를 넘어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쉬기 위해 이곳을 찾습니다. 일주문을 들어서며 보이는 길상사의 모습은 다른 절들과는 사뭇 다릅니다. 대웅전도 없고 단청도 칠하지 않았습니다. 애초에 절로 지어지지 않은 까닭입니다.
김영한(1916~1999) 님은 일찍이 삼각산 자락의 맑은 물이 흐르는 배밭골을 사들여 한식당을 열었습니다. 이곳은 제3공화국 시절 다른 사람들에 의해 국내 3대 요정의 하나인 ‘대원각’이 되었습니다. 노년에 법정스님의 《무소유》를 읽고 감명을 받은 김영한 님은 당시 시가 1천억 원이 넘는 이 대원각을 스님께 시주하겠으니 절로 만들어주시기를 청하였습니다. 법정스님은 김영한 님의 10년에 걸친 간청에 “이것도 시절인연이니 할 수 없다”라며 그 뜻을 받아들이고, 1995년 6월 13일 대원각을 대한불교 조계종 송광사 말사 ‘대법사’로 등록했습니다. 그리고 1997년 12월 14일 송광사의 옛 이름인 ‘길상사’로 사찰명을 바꾸어 창건했습니다.
창건 법회에서 김영한 님은 법정스님으로부터 염주 한 벌과 ‘길상화(吉祥華)’라는 법명만을 받았고, 7천여 평의 터를 시주한 뜻을 짧게 밝혔습니다. “저는 죄 많은 여자입니다. 저는 불교를 잘 모릅니다만, 저기 보이는 저 팔각정은 여인들이 옷을 갈아입는 곳이었습니다. 저의 소원은 저곳에서 맑고 장엄한 범종소리가 울려 퍼지는 것입니다.” 그녀의 바람은 단 하나 길상사가 ‘시민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이 되어 모두가 고뇌의 마음을 쉴 수 있는 곳으로 거듭나게 하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법정스님은 해마다 돌아오는 창건 기념 법회에서 기회가 될 때마다 “맑고 향기롭게 살아가기 운동이 없었더라면 오늘의 길상사는 없었을 것”임을 상기시키곤 하셨습니다. ‘맑고 향기롭게’는 법정스님이 주창한 순수 시민운동입니다. 1993년 7월 연꽃이 불교를 상징하는 꽃이라는 이유만으로 독립기념관, 창덕궁 부용정 연못의 연꽃이 모두 없어지는 기막힌 일이 발생하자 스님은 ‘살벌하고 삭막한 현실에 푸근하고 향기로운 마음의 연꽃을 피우면 어떨까’ 하는 소박한 생각으로 1994년 3월 구룡사에서 ‘맑고 향기롭게’ 시민모임을 발족하셨습니다.
이후 ‘맑고 향기롭게’는 길상화 보살의 보시로 창건된 길상사 내에 중앙모임 사무국을 두고 ‘마음을, 세상을, 자연을 맑고 향기롭게’라는 실천덕목을 바탕으로 다양한 시민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법정스님은 길상사 창건 11주년 법문에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맑음은 개인의 청정을, 향기로움은 그 청정의 사회적 메아리를 뜻합니다. ‘맑고 향기롭게’라는 이 말은 길상사가 존속하는 한 인연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공통적인 화두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길상사는 《무소유》가 맺어준 이 아름다운 인연 이야기를 간직한 채 앞으로도 무소유의 도량, 나눔의 도량으로 세상 속에 맑고 향기로운 삶의 방식을 퍼뜨려나갈 것입니다.

서명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은 상품문의를 이용해주세요
  • 교환/환불 및 배송관련 문의는 고객센터 내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 상품문의를 통한  취소나 환불, 반품 등은  처리되지  않습니다.
  • 상품과 관계없는 글, 양도, 광고성, 욕설, 비방, 도배 등의 글은 예고없이 삭제됩니다.
상품 문의하기
옵션 선택
오늘특가
  • Loading...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