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교육상품 >
달려라, 선더볼트! [시공주니어]
달려라, 선더볼트! [시공주니어]
10%
9,500
추가 할인 무이자최대 12개월
남은시간 : 0 00:00:00 남음
l 38명 관심
달려라, 선더볼트! [시공주니어] / 8,550원 (잔여 : 999개)
8,550
총 상품금액 0
0명
필수!확인사항
상품정보
구매수량 : 1인당 999개까지 구매 가능
제품보증기간 : 구입일로부터 15일
상품/배송문의 북마우스 고객센터 ☎ 02-994-3937
평일 10:00~16:00
궁금하신 점이 있으실 경우, 상품문의에 글을 남겨주시면 최대한 빠르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배송환불
배송 : 구매순 순차배송
배송비 : 2,200원 /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 도서 산간의 경우 추가 배송료 발생
환불 : 단순변심 환불은 상품 수령 후 7 일 이내 가능
- 개봉/사용/훼손의 경우 환불 및 교환불가
- 왕복배송비(반품비)발생
* 주문량이 많아 2 ~ 3일 정도 늦게 출고가 될 수 있습니다.

은퇴한 경주마 선더볼트는 주인의 회사가 어려워지는 바람에, 재활 승마 하는 곳에 팔려 가게 되었어요. 재활 승마용 말들은 장애아들을 태우고 천천히 걸어야 해요. 빠르게만 달리던 선더볼트에게 무조건 느리게 걸으라니! 선더볼트는 그런 생활이 힘들었지요. 그러던 어느 날, 승마장을 상업적으로 바꾸려는 승마장의 새 주인과 재활 승마를 위한 공간을 지키려는 사람들 사이에 운명의 시합이 펼쳐지고, 선더볼트가 그 시합에 나가게 되었어요. 선더볼트가 재활 승마를 지키려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까요?

저자: 고정욱

재활 승마는 장애인이 승마를 통해 심신의 건강을 회복하고 사회 구성원으로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돕는 재활 치료 방법 중 하나다. 승마는 신체의 운동 감각과 균형 감각을 향상시켜 주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말과의 교감을 통해 사회 적응 훈련까지도 겸할 수 있다. 이 책은 무엇보다 이야기 소재가 눈에 띈다. 장애 자체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재활 승마라는 신선한 소재로 이야기를 꾸려 나간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비장애인들에게 장애인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 주고, 모든 어린이들에게 한계를 극복하고 꿈을 실현해 나갈 수 있는 용기를 심어 준다.

▶작품에 대하여

장애아들의 현실을 대변하는 선더볼트의 희망찬 질주!
작가 고정욱은 그동안 많은 작품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에 앞장서 왔다. 그런 그가 이번에 내놓은 작품은 재활 승마 이야기다. 재활 승마는 일반 독자들에게 좀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다. 이 책의 주인공 경주마 선더볼트에게도 재활 승마가 처음엔 낯설었다. 선더볼트는 평생 경주마로서만 살아 왔기 때문이다. 그런 선더볼트가 은퇴와 동시에 주인의 사정으로 재활 승마 하는 곳에 팔려 가게 된다. 은퇴 후 가려던 제주도에 가지 못하고, 낯선 곳에 팔려 와서는 마냥 느리게 걷는 일을 해야 하는 선더볼트의 운명. 선더볼트는 이런 자신의 현실이 안타깝다. 재활 승마용 말들은 장애인을 태우고 무조건 천천히 느릿느릿 걸어야 한다. 우승마 선더볼트에게 느리게 걸으라니! 하지만 자신이 원하는 대로만 할 수 없는 게 말의 운명인 것을 선더볼트는 알고 있다. 마치 같은 인간으로 태어나서도 자유롭게 움직이거나 행동하지 못하는 장애인들의 마음을 대변하고 있는 듯하다.
그러던 어느 날, 승마장을 무료로 빌려 주던 승마장 주인 할아버지가 갑작스레 죽고, 할아버지의 아들이 승마장의 새 주인이 되어 나타난다. 새 주인은 승마장을 제대로 돈을 벌 수 있는 상업적인 공간으로 바꾸기 위해 재활 승마 하는 사람들을 내쫓으려고 한다. 결국, 승마장의 새 주인과 재활 승마를 위한 공간을 지키려는 사람들 사이에 내기 시합이 정해진다. 혈통 좋은 말 조이를 가진 사장 아들 조나단과, 선더볼트를 고른 장애아 호성이와의 운명을 건 경기가 펼쳐지는 것이다.
가진 것 많다고 부족한 사람들을 무시하는 승마장의 새 주인과 그의 아들 조나단의 모습은 어쩌면 장애인들에 대한 독자들의 무의식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장애인을 ‘불가능의 대명사’로 보는 비장애인들의 편견 말이다. 그러나 독자들은 선더볼트가 이겨 주기를, 그래서 약자들이 보호받을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며, 조나단이 아닌 호성이를 응원한다. 독자들도 어느 순간, 약자들의 처지를 자연스럽게 이해하고 그 편에 서게 되는 것이다. 장애인에 대한 일반인들의 편견이 조용히 무너지는 순간이다. 또, 재활 승마에 발이 묶여 마음껏 달리지 못했던 선더볼트가, 재활 승마를 지키려는 사람들을 위해 호성이를 태우고 달리는 모습은, 장애아들에게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꿈을 펼쳐 보일 수 있도록 희망을 준다.
이 작품은 장애 자체에 초점을 맞춰 장애인에 대한 배려를 감정에 호소하지 않는다. 대립된 선악 구조 속에서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독자들은 자연스럽게 선(善)의 편에 서게 되고, 선더볼트와 장애아들과 하나가 되어 그들을 응원하며 마음속에서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물리치게 된다. 이것이 이 작품의 가장 큰 장점이다.

장애인이 말을 탈 수 있을까?
승마가 장애인들의 치료를 위해 이용되고, 또 장애인들도 스포츠로 승마를 즐길 수 있다는 사실에 우리는 적잖이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어쩌면, 스포츠는 장애인들과 거리가 먼 것이라고 당연하게 여겨 왔을 수도 있다. 하지만 장애인 올림픽대회를 보면 장애인들의 놀라운 실력과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지 않은가. 선더볼트를 아껴 주는 호성이도 발달 장애아지만 승마를 굉장히 잘한다. 장애인들을 힘들게 하는 것은 어쩌면 몸의 불편함이 아니라, 장애인이라고 차별하고 따돌리는 편견과 아무것도 못할 거라는 사람들의 선입견일 수도 있다. 호성이는 이런 편견을 물리치려는 듯, 재활 승마를 위한 공간을 지키기 위해 선더볼트와 함께 시합에 나간다. 호성이가 장애인이라고 깔보던 조나단과 그의 아빠도 호성이의 승마 실력에 놀라고, 재활 승마나 하는 하찮은 말이라고 여겼던 선더볼트가 질주하는 모습에 그만 넋을 잃고 만다. 물론 모든 장애인들이 호성이처럼 승마를 잘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장애의 정도에 따라서도 다르다. 하지만 약간의 보조장치와 주변의 도움만으로도 일반인들이 누릴 수 있는 행복을 장애인들도 느낄 수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 조금만 생각을 바꾸면, 장애인도 말을 탈 수 있는 것이다.

편견을 허무는 밝고 경쾌한 그림
초등 읽기물에 등장하는 장애인들의 모습은 대부분 무겁거나 우울하다. 장애인들도 비장애인들과 마찬가지로 웃고, 즐기고, 재미난 일상들이 있을 텐데, 장애인의 현실에 대해 이야기하다 보니 동정심을 불러일으키는 그림이 되기 일쑤이다. 장애인과 동정심의 이미지를 함께 떠올리는 고정관념이 그림에서도 반영된 듯하다. 그러나 화가 오정택은 그림에서부터 장애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부수고 있다. 명랑한 캐릭터와 밝고 세련된 색감, 그리고 자연스럽게 의인화된 말들의 모습이 적절하게 어우러져,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허물고자 하는 화가의 따뜻한 마음을 볼 수 있다.
서명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은 상품문의를 이용해주세요
  • 교환/환불 및 배송관련 문의는 고객센터 내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 상품문의를 통한  취소나 환불, 반품 등은  처리되지  않습니다.
  • 상품과 관계없는 글, 양도, 광고성, 욕설, 비방, 도배 등의 글은 예고없이 삭제됩니다.
상품 문의하기
옵션 선택
오늘특가
  • Loading...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