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교육상품 >
대치동 초등학교 추천도서
[대치동 추천도서] 소년병과 들국화 / 세상모든책
[대치동 추천도서] 소년병과 들국화 / 세상모든책
10%
9,500
추가 할인 무이자최대 12개월
285명 관심
소년병과 들국화 / 세상모든책 / 8,550원 (잔여 : 46개)
8,550
총 상품금액 0
1명
필수!확인사항
상품정보
구매수량 : 제한없음
제품보증기간 : 구입일로부터 7일
상품/배송문의 태양 고객센터 ☎ 1588-1073
평일 10시~16시, 점심시간 12시 ~ 13시
궁금하신 점이 있으실 경우, 상품문의에 글을 남겨주시면 최대한 빠르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배송환불
배송 : 구매순 순차배송
배송비 : 2,500원 / 2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 도서 산간의 경우 추가 배송료 발생
환불 : 단순변심 환불은 상품 수령 후 7 일 이내 가능
- 개봉/사용/훼손의 경우 환불 및 교환불가
- 왕복배송비(반품비)발생

마음이 예쁜 아이들이 사는 세상 1권. 한국교육개발원 고(故) 신세호 원장의 실화를 바탕으로 꾸민 이야기다.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기습적인 남침으로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난다. 서울에서 중학교를 다니던 열일곱 살의 북쪽 소년은 고향땅을 갑자기 밟을 수 없게 되자 북진하는 국군에 소년병으로 자원입대, 고향 마을의 정세를 살피기 위한 정찰병 임무를 지원한다.

쏟아지던 포탄소리가 잠시 멈췄을 때 소년병이 속한 부대는 이미 총알이 다 떨어진 상태였으므로, 남은 단 한 발의 총알을 장전하고 소년병은 정찰에 나선다. 바로 그때 저편에서도 누런 군복을 입은 병사가 정찰을 하기 위해 언덕을 기어 올라오다가 들판에 지천으로 핀 들국화를 꺾어 철모에 꽂는다. 고향에 두고 온 애인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푸른 군복의 소년병이 정찰을 위해 나무 우듬지에 먼저 올라가 몸을 숨기고 있는 것도 모르고, 누런 군복의 병사 역시 정찰을 위해 나무 우듬지로 오르다가 그는 총구와 맞닥뜨리는 일촉즉발의 상황에 처한다. 하지만 소년병의 어머니가 좋아했던 들국화가 누런 군복의 병사의 철모에 꽂힌 것을 보고 소년병은 총을 쏘지 않는데….


  • “전쟁이 언제 끝날 것 같아?”
    퍼런 옷의 병사가 붉게 물든 입술로 장난스럽게 물었다.
    “글쎄...”
    “이번 전쟁은 어느 편이 이길 것 같아?”
    “글쎄...”
    “난 아무도 이기지 말았으면 좋겠어” 아니, 양쪽 다 졌으면 좋겠어”
    “...”

    " 아까 왜 나를 살려 주었지? 너는 나를 쏠 수도 있었는데..." 
    " 아, 그거요? 들국화 때문이야요. 
    아저씨 모자에서 꽃을 보았을 때, 총 쏘기가 싫었시요. 
    꽃을 좋아하는 사람은 나쁜 사람이 없으니까요" 
    퍼런 옷의 병사가 웃을 때, 그의 철모에 꽂힌 들국화도 고개를 끄덕이듯 흔들렸다.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기습적인 남침으로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납니다. 서울에서 중학교를 다니던 열일곱 살의 북쪽 소년은 고향땅을 갑자기 밟을 수 없게 되자 북진하는 국군에 소년병으로 자원입대, 고향 마을의 정세를 살피기 위한 정찰병 임무를 지원합니다. 
쏟아지던 포탄소리가 잠시 멈췄을 때 소년병이 속한 부대는 이미 총알이 다 떨어진 상태였으므로, 남은 단 한 발의 총알을 장전하고 소년병은 정찰에 나섭니다. 바로 그때 저편에서도 누런 군복을 입은 병사가 정찰을 하기 위해 언덕을 기어 올라오다가 들판에 지천으로 핀 들국화를 꺾어 철모에 꽂습니다. 고향에 두고 온 애인이 생각났기 때문입니다. 
푸른 군복의 소년병이 정찰을 위해 나무 우듬지에 먼저 올라가 몸을 숨기고 있는 것도 모르고, 누런 군복의 병사 역시 정찰을 위해 나무 우듬지로 오르다가 그는 총구와 맞닥뜨리는 일촉즉발의 상황에 처합니다. 하지만 소년병의 어머니가 좋아했던 들국화가 누런 군복의 병사의 철모에 꽂힌 것을 보고 소년병은 총을 쏘지 않습니다. 그리고 잠시 어색한 시간이 흐른 뒤 푸른 군복의 소년병과 누런 군복의 병사는 각자의 주소를 쪽지에 써서 건네면서, 혹시 고향에 먼저 가게 되면 서로의 가족에게 소식을 전해줄 것을 약속하고 헤어집니다. 
소년병과 들국화는 6.25 당시 고(故) 신세호 원장이 직접 겪은 상황을 바탕으로 꾸민 이야기이기 때문에 자신의 신념과 달리 얼떨결에 남북의 병사가 되어 서로에게 총부리를 겨누게 된 동족상잔의 아픔이 생생하게 느껴지는 동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6,25는 과연 누구를 위한 전쟁이었을까?
고향이 북쪽이었지만 서울에서 학교를 다니다가 갑자기 일어난 전쟁으로 인해 고향땅을 밟을 수 없게 되자 고향 소식이라도 듣기 위하여 북진하는 남쪽 군대에 자원입대한 푸른 옷의 소년병. 그리고 남쪽에서 중학교 음악 선생을 하다가 누런 군복의 의용군에 끌려간 병사가 
전쟁터에서 정찰을 나갔다가 언덕 위 커다란 나무 우듬지에서 마주칩니다.
두 사람은 자신의 신념에 따라 총부리를 겨누게 된 것이 아니라 단지 고향의 소식을 접하고 싶은 마음에 푸른 군복을 입게 됐고, 또 한 사람은 어쩔 수 없이 인민군으로 징집되어 전쟁터로 나온 것이다. 둘 다 어쩔 수 없이 적군이 되어 총구를 겨누지만, 그들은 서로를 증오하고 미워하는 그런 사이가 아니었던 것이다. 단지 사랑하는 가족을 만나기 위하여 그들은 서로 다른 군복을 입고 총부리를 겨눌 수밖에 없었던 동족상잔의 비극. 
남북의 최고 지도층 외에는 누구도 원하지 않았던 전쟁. 그리고 곧바로 이어진 분단의 아픔. 
그 이후 70여 년간 분단의 상징이었던 강원도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면서 남북 교류의 물꼬가 트였고, 4.27. 남북정상회담과 5월 북미회담으로 이어지는 숨 가쁜 일정 속에 머잖아 종전이 선포되고, 통일의 발걸음이 빨라지는 것 아니냐는 핑크빛 기류가 예견되는 현실이 요즘의 한반도 상황입니다.
서명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은 상품문의를 이용해주세요
  • 교환/환불 및 배송관련 문의는 고객센터 내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 상품문의를 통한  취소나 환불, 반품 등은  처리되지  않습니다.
  • 상품과 관계없는 글, 양도, 광고성, 욕설, 비방, 도배 등의 글은 예고없이 삭제됩니다.
상품 문의하기
옵션 선택
오늘특가
  • Loading...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