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교육상품 >
대치동 초등학교 추천도서
[대치동 추천도서] 수일이와 수일이 / 우리교육
[대치동 추천도서] 수일이와 수일이 / 우리교육
10%
9,500
추가 할인 무이자최대 12개월
205명 관심
수일이와 수일이 / 우리교육 / 8,550원 (잔여 : 73개)
8,550
총 상품금액 0
1명
필수!확인사항
상품정보
구매수량 : 제한없음
제품보증기간 : 구입일로부터 7일
상품/배송문의 태양 고객센터 ☎ 1588-1073
평일 10시~16시, 점심시간 12시 ~ 13시
궁금하신 점이 있으실 경우, 상품문의에 글을 남겨주시면 최대한 빠르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배송환불
배송 : 구매순 순차배송
배송비 : 2,500원 / 2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 도서 산간의 경우 추가 배송료 발생
환불 : 단순변심 환불은 상품 수령 후 7 일 이내 가능
- 개봉/사용/훼손의 경우 환불 및 교환불가
- 왕복배송비(반품비)발생

책소개


방학이 되어도 수일이는 바쁩니다. 아침 먹자마자 피아노 학원, 속셈 학원, 바둑 교실, 영어 학원, 검도...하루 종일 학원에 왔다 갔다. 수일이는 자신이 둘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가짜 수일이가 학원을 다니고, 자신은 매일 컴퓨터 게임을 할 수 있게 말이지요. 그러자 강아지 덕실이가 말을 하며 방법을 가르쳐 줍니다. 자신의 손톱을 깍아서 쥐한테 먹이면 된다는군요. 자기 일은 자기 스스로 풀어야 한다는 것을 가르쳐 주는 동화입니다. 누군가 힘이 되고 마음을 볻돋아 줄 수는 있겠지만, 끝내 그 일을 풀어 나가야 할 사람은 바로 자기 자신이니까요. 이 동화의 주인공 수일이처럼요. 

이번 작품의 형식적 특징은 무엇보다도 옛이야기 모티브를 적극 발전시킨 판타지라는 점입니다. 이야기의 소재는 옛날에 어떤 한 아이가 손톱을 깎아서 함부로 버렸다가 그걸 먹은 쥐가 사람으로 환생해 그 아이를 집에서 좆아내고 결국에는 고양이를 써 물리친다는 내용입니다. 그 시대적 배경이 현대가 되었고 요즘 아이들 삶의 현실적 고충에 그 모티브를 접목시킨 발상 자체가 우선 기발하고 재미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옛이야기 모티브를 가진 판타지라는 흥미로움 외에 이번 작품의 주된 특징 중 하나는 자칫 어둡고 심각해질 우려가 있는 소재를 어린이의 시각으로 풀어 낼 줄 아는 작가 특유의 발랄함입니다. 방학만 되면 부모의 강요에 의해 대여섯 군데나 되는 학원을 전전해야 하는 요즘 아이들에게 '내가 하나 더 필요하다.'는 상상은 전혀 억지스럽지 않을뿐더러 오히려 아이들의 생각다운 신선함과 경쾌함이 엿보입니다. 작가는 그러한 상상을 바탕으로 아이들의 심리 및 생활세계 안으로 깊이 들어가 한 꾸러기미의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냅니다. 또한 작가는 문제와 갈등을 풀어 나가는 방식에 있어서도 아이 스스로 해결해 내는 일련의 과정을 중요시했고, 그 생각과 사건의 연속된 과정을 통해 어린이와 관련되어 좋지 않은 결과를 낳고 있는 한 사회적 현상을 에돌아 꼬집고 있습니다. 

이야기의 시작은 평소에도 그렇지만, 특히 방학만 되면 엄마 아빠의 일방적인 선택에 의해 대여섯 군데나 되는 학원엘 다녀야 하는 한 아이의 엉뚱한 발상에서 시작됩니다. 아이들은 놀면서 자라는 것이고, 틈만 나면 나가 뛰놀고 싶은 게 보통 아이들의 바람임에도 불구하고, 도저히 자신이 하나로는 부족해서 하루 종일 학원에 다니기는 힘들다는 생각에서 이야기는 출발합니다. 
 

주인공 수일이는 그런 고민을 하던 중 기르는 개 덕실이로부터 뜻밖의 제안을 받습니다. 마음속에 있는 의심을 버리면 서로 말이 통할 수 있다는 것과 함께 덕실이는 손톱과 발톱을 깎아 쥐에게 먹여서 수일이가 하나 더 생기면, 그 아이를 대신 학원에 보내고 얼마 안 남은 방학 동안만이라도 진짜 수일이는 마음껏 놀러 다니라는 제법 의미심장한 제안입니다. 수일이는 놀랍게도 그 일이 실제로 벌어지자 마음 가는 대로 이곳저곳 놀러 다니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그것도 며칠, 점차 수일이는 자신이 왜 늘 좆기듯이 살아야 하고, 피해 다녀야 하는지 의심이 간 나머지 가짜 수일이에게 다시 쥐로 돌아갈 것을 권유합니다. 그러나 이미 때는 늦어서 처음엔 하루라도 빨리 돌려보내 달라고 징징거리던 가짜 수일이에게 완강히 거절당하고 맙니다. 

그때부터 수일이는 고민하기 시작합니다. 학원은 물론 이미 개학을 했는데도 수일이는 가짜 수일이에게 밀려 아무데도 가지 못하고 차마 누가 볼세라 이리저리 숨어 다니게 됩니다. 친구가 기르는 집고양이를 데려다 놓아도 가짜 수일이는 귀엽다고만 할 뿐 도무지 도망칠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어떻게 해야 다시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는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수일이는 2층 할아버지로부터 쥐를 몰아내는 데는 고양이만한 게 없다는 말을 듣고, 길들여지지는 않은 야생 고양이를 찾기 위해 덕실이와 떠납니다. 수일이는 덕실이의 옛 고향으로 가 그곳에서 야생 고양이, ‘방울이’에 대한 이야기를 듣습니다. 하지만 가짜 수일이의 꾐에 빠져 수일이와 덕실이는 두 마리 쥐로 변해 버리고 맙니다. 수일이가 처음에 가짜 수일이를 어떻게 만들었는지를 알아 낸 가짜 수일이가 빵 속에 쥐 발톱을 깎아 넣었기 때문입니다. 한동안 쥐로 변해 그 동네에 사는 쥐들과 뒤섞여 살던 수일이와 덕실이는 한 친구의 목숨을 구해 준 은혜로 쥐들로부터 도움을 받아 마침내 방울이와 맞닥뜨리게 됩니다. 

방울이는 수일이와 덕실이의 말을 듣고 처음에는 못 믿겠다는 눈치였으나, 자신의 목에 달린 방울을 없애 준다는 조건으로 수일이와 덕실이를 따라나섭니다. 셋은 날이 점차 밝아오는 새벽녘 저 멀리 가짜 수일이가 살고 있는 도시를 바라보며 남을 함부로 길들이려 해서는 안 된다는 것, 부모들이 아이를 억지로 학원에 보내려 하는 것도 마찬가지라는 것, 그리고 누가 도움을 줄 수는 있겠지만, 결국 자기 일은 자기 스스로 풀어야 한다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가짜 수일이가 된 쥐를 몰아내기 위해 도시로 들어갑니다.
서명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은 상품문의를 이용해주세요
  • 교환/환불 및 배송관련 문의는 고객센터 내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 상품문의를 통한  취소나 환불, 반품 등은  처리되지  않습니다.
  • 상품과 관계없는 글, 양도, 광고성, 욕설, 비방, 도배 등의 글은 예고없이 삭제됩니다.
상품 문의하기
옵션 선택
오늘특가
  • Loading...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