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배너
상단 배너 닫기
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교육상품 >
[문예춘추사] 삼국지. 8: 대붕도남 : 유비와 조조의 한중 쟁탈
5%적립
[문예춘추사] 삼국지. 8: 대붕도남 : 유비와 조조의 한중 쟁탈
10%
11,000
추가 할인 무이자최대 12개월
537명 관심
[문예춘추사] 삼국지. 8: 대붕도남 : 유비와 조조의 한중 쟁탈 / 9,900원 (잔여 : 999개)
9,900
총 상품금액 0
0명
필수!확인사항
상품정보
추천연령 : 전 연령
구매수량 : 제한없음
제품보증기간 : 구입일로부터 15일일
상품/배송문의 태양 고객센터 ☎ 1588-1073
평일 10시~16시, 점심시간 12시 ~ 13시
궁금하신 점이 있으실 경우, 상품문의에 글을 남겨주시면 최대한 빠르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배송환불
배송 : 구매순 순차배송
배송비 : 2,500원 / 1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 도서 산간의 경우 추가 배송료 발생
환불 : 단순변심 환불은 상품 수령 후 7 일 이내 가능
- 개봉/사용/훼손의 경우 환불 및 교환불가
- 왕복배송비(반품비)발생

일본의 국민작가 요시카와 에이지가 평역한 『삼국지』 제8권 《대붕도남》 편. 일본에서만 1억 부 이상이 판매된 요시카와본 『삼국지』는 우리나라에서 간행된 여러 《삼국지》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다. 후한 말부터 시작된 중국의 혼란을 배경으로 100여 년간에 걸친 치란흥망을 그리고 있다. 하지만 단순한 기술에 그치지 않고, 주요 인물들의 이야기에 대한 평역자의 해석과 창의를 더해 생동감을 선사한다.

이번 한국어판 시리즈는 일본에서 출간된 8권의 원서를 큰 제목에 따라 각 권으로 분리하여 10권으로 재구성했다. 평역자의 생생한 인물 묘사와 역사적 사실에 대한 재해석, 허황되거나 초자연적인 사건들에 대한 과학적 설명 등을 통해 시대를 초월한 고전의 재미는 물론 공감까지 이끌어낸다.

저자 : 나관중

14세기 원말, 명초 뛰어난 통속문학가로 이름은 본(本, 일설에는 관貫), 호는 호해산인(湖海散人)이며, 관중은 자(字)이다. 출생지에 관해서는 샨시성(山西省) 타이위엔(太原) 출신이라는 것을 비롯해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그의 생애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진 바 없다. 그래서 나관중은 소설가 한 사람이 아니라 소설가와 극작가 두 사람일지도 모른다는 말까지 있다. 다만 그의 호인 '호해산인'이 당대 여러 지역을 방랑하며 지내는 문사를 뜻하는 점으로 미루어 떠돌이 문인집단의 일원이었을 것이라는 추측을 가능케 한다. 대표작은 진수(陳壽)의 <삼국지>를 바탕으로 민간의 삼국 설화와 원대(元代)의 삼국희(三國戱) 등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삼국에 관한 이야기를 한꺼번에 엮어펴낸 <삼국지통속연의(三國志通俗演義)>가 있다. 그밖에 나관중이 지었다고 전해지는 소설로는 <수당양조지전(隋唐兩朝之傳)>,<잔당오대지전(殘唐五代之傳)>,<평요전(平妖傳)>,<수호전(水滸傳)> 등이 있다.

85 유비의 회군回軍 7
86 아, 낙봉파落鳳坡 28
87 촉으로 가는 두 갈래 원군 51
88 마초를 설복시키는 이회 74
89 성도 함락 96
90 한중을 평정하는 조조 115
91 조조와 손권의 유수 화친 132
92 위왕의 자리에 오르는 조조 151
93 관로의 예언 165
94 탕거채 앞의 술판 187
95 노장 황충 203
96 유비와 조조의 한중 쟁탈 230
97 한중의 왕에 오르는 유비 255
98 조조의 칠군七軍을 수장시키는 관우 272

『삼국지연의』의 결정판!
대사, 전개, 인물묘사, 모두 재미있다


『삼국지』의 선택 기준은 무엇이 되어야 할까? 여러 가지 기준이 있을 것이고 사람마다 견해의 차이는 있을 테지만 ‘재미’가 중요한 기준 중 하나임을 부정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그런 면에서 요시카와 에이지의 『삼국지』는 여타의 『삼국지』들을 압도한다.

요시카와 에이지의 『삼국지』는 일본에서만 1억 부 이상이 판매된, 일본인이 가장 많이 선택한 『삼국지』이다. 또한 요시카와 『삼국지』는 우리나라에서 간행된 『삼국지』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다. 요시카와 『삼국지』 자체가 일본과 동시에 『경성일보』에 일본어로 연재되었을 뿐만 아니라, 서인국이 최초로 번역하여 소개했고 이후 김동리·황순원·허윤석도 공동으로 번역을 했다. 그리고 김동성의 번역으로 1956년부터 『동아일보』에 연재되기도 했고 1965년에는 이용호가 재번역하여 출판하기도 했다. 그리고 1968년에는 정비석이 요시카와 『삼국지』에 재해석을 가미하여 평역하기도 했다. 이처럼 많은 작가들이 요시카와 『삼국지』를 선택하여 ‘요시카와본’이라는 말까지 생겼을 정도이니 그 재미는 다른 말로 부연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수많은 판본이 각자의 장점을 뽐내며 독자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 지금의 삼국지 시장은 마치 군웅할거의 시대와도 같다. 그러나 더 이상 선택을 망설일 필요는 없을 듯하다. 압도적인 재미, 그것이 요시카와 에이지의 『삼국지』이기 때문이다.

요시카와 에이지 『삼국지』, 롤러코스터 같은 흥분과 재미
1억 부 판매의 신화를 한국에서도 읽는다!


후한 말(2세기 중엽)부터 시작된 중국의 혼란을 배경으로 100여 년간에 걸친 치란흥망을 그린 『삼국지연의』는 진수陳壽의 『삼국지』(원래는 개인적으로 편찬한 것이나 이후 정확성과 객관성을 인정받아 정사가 되었다)를 바탕으로 곳곳에서 전승되어온 설화나 구비문학을 나관중이 장회소설 형식으로 재구성하여 엮은 장편소설이다.

나관중의 『삼국지』 이전에도 『전상삼국지평화』 등 삼국의 이야기를 다룬 여러 가지 책들이 있었으나 내용이 허황되고 역사적 사실과 다른 부분들이 많았기에 나관중이 이를 바로잡아 『삼국지통속연의』로 재구성한 것이다. 그러나 나관중의 『삼국지』는 전하지 않고 현존하는 최고본은 명나라 가정제 때 간행된 ‘가정본’이다. 이후 가정본을 근간으로 여러 판본이 간행되었는데 명나라 때의 『이탁오평본』, 청나라 때의 『모종강본』이 특히 유명하다. 우리나라에서는 조선 시대 때부터 원문이 간행되었으며 번역, 번안 작품들도 여럿 보인다. 1904년에 최초의 근대적 활자본이 간행되었으며 오늘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유명 작가들이 한 번씩은 『삼국지』 번역에 힘을 쏟아 확대, 재생산에 노력했다.

이처럼 헤아릴 수도 없이 많은 판본 중에서 유독 눈에 띄는 것이 ‘요시카와 에이지본’이다.
요시카와 에이지는 일본의 국민적 작가의 위치에 오른 소설가로 일본에서 요시카와 『삼국지』가 미친 영향은 절대적이었다고까지 말할 수 있으며 지금도 그 영향이 짙게 남아 있다. 요시카와 『삼국지』는 일본뿐만 아니라 국내에도 상당한 영향을 주었는데 김동리, 황순원과 같은 작가들도 요시카와 『삼국지』를 번역하여 출판했을 정도였고 그 외에도 여러 작가들이 요시카와 『삼국지』를 번역하거나 그것을 바탕으로 『삼국지』를 재구성했다.

이처럼 한일 양국에서 요시카와 『삼국지』는 대중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얻은 또 하나의 고전이라 할 수 있다.
고전은 역시 고전으로 읽어야 한다. 『삼국지』 원본이 한문으로 되어 있어 오늘날의 독자 중 원본으로 읽어낼 수 있는 사람이 거의 없을 것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근대적 소설 형태를 띤 『삼국지』 중에서 고전이라 할 수 있는 것은 역시 요시카와 『삼국지』다.

평역자의 생동감 넘치는 인물 묘사와 역사적 사실에 대한 재해석, 허황되거나 초자연적인 사건들에 대한 과학적 설명 등 요시카와 『삼국지』는 시대를 초월하여 오늘날의 독자들까지도 공감하게 하는 요소로 가득 차 있다. 어찌 보면 『삼국지』 평역의 기준을 세운 작품이라고도 할 수 있다.

고전은 세월이 흘러도 그 빛을 잃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은은한 빛을 더해가기 때문에 고전이라 불리는 것이다. 나관중의 『삼국지통속연의』만큼의 세월에 빗대기에는 터무니없이 짧지만, 결코 짧다고만은 할 수 없는 세월 동안 그 빛을 잃지 않고 있는 요시카와 『삼국지』는 이제 『삼국지』의 고전이라 불러도 좋을 것이다.
고전은 역시 고전으로 읽어야 제맛이다.

서명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은 상품문의를 이용해주세요
  • 교환/환불 및 배송관련 문의는 고객센터 내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 상품문의를 통한  취소나 환불, 반품 등은  처리되지  않습니다.
  • 상품과 관계없는 글, 양도, 광고성, 욕설, 비방, 도배 등의 글은 예고없이 삭제됩니다.
상품 문의하기
옵션 선택
오늘특가
  • Loading...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