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배너
상단 배너 닫기
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교육상품 >
[문예춘추사] 약이 병이 된다 : 약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장수하는 방법
5%적립
[문예춘추사] 약이 병이 된다 : 약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장수하는 방법
10%
12,000
추가 할인 무이자최대 12개월
523명 관심
[문예춘추사] 약이 병이 된다 : 약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장수하는 방법 / 10,800원 (잔여 : 999개)
10,800
총 상품금액 0
0명
필수!확인사항
상품정보
추천연령 : 전 연령
구매수량 : 제한없음
제품보증기간 : 구입일로부터 15일일
상품/배송문의 태양 고객센터 ☎ 1588-1073
평일 10시~16시, 점심시간 12시 ~ 13시
궁금하신 점이 있으실 경우, 상품문의에 글을 남겨주시면 최대한 빠르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배송환불
배송 : 구매순 순차배송
배송비 : 2,500원 / 1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 도서 산간의 경우 추가 배송료 발생
환불 : 단순변심 환불은 상품 수령 후 7 일 이내 가능
- 개봉/사용/훼손의 경우 환불 및 교환불가
- 왕복배송비(반품비)발생

약에 의존하지 않고 건강하게 장수하는 방법을 말한 『약이 병이 된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약이 범람하고 있는 배경을 밝히고, 약의 무서움에 대해서 말한다. 약이 독이 될 때, 의사와 약사에 대해, 약을 달고 살게 하는 의료, 병원에 가는 이유, 질병과 암 등에 대해 다루고 있다. 우리들의 신체에는 자신을 치유하는 힘이 갖춰져 있기 때문에 제아무리 뛰어난 의료나 약도 절대 상대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강조하는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약이나 의료가 질병을 낳는 실태를 밝히고, 우리 스스로 우리의 몸을 고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한다.

저자 : 우타가와 쿠미코

저자 우타가와 쿠미코 宇多川 久美子는 1959년 치바千葉 현 출생, 메이지明治약과대학 졸업. 약사·영양학박사(미국 AHCN대학)·보디트레이너. 일반사단법인 국제감식협회와 유한회사 유아케 대표이사를 맡고 있으며 해피워크 주재 NPO법인 통합의학건강증진협회 상무이사로 재직 중이다. 의료현장에서 약사로 일 하면서 약에 의존하는 의료현실에 의문을 느끼기 시작하였고 ‘약을 사용하지 않는 약사’가 되기로 목표를 세우고 공부하였다. 현재는 자신의 경험과 영양학·운동생리학 등의 풍부한 지식을 살려 ‘감사하고 감동하며 오감으로 맛있게 먹는 감식感食’ 운동과 ‘양’을 중시하는 ‘1만보 걷기’ 대신 ‘질’을 중시하는 ‘올바로 걷기’ 운동을 하고 있다. 약에 의지하지 않는 건강법을 다방면에 걸쳐 전하고 있으며 강연과 세미나를 개최하고 잡지 등에 기고하는 등의 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저서로는《Dr. KUMIKA의 잘 먹겠습니다 다이어트》, 《약사인 내가 실천하는 약에 의지하지 않고 건강하게 사는 27가지 습관》, 《약사는 약을 먹지 않는다》 등이 있다.

PART 1 약이 병을 만든다
약이 독이 될 때
“새로운 약=좋은 약”은 정말인가?
예방접종은 극약
일반의약품이 사인이 된다?
상처에 소독약의 오류
‘제균’과 ‘살균’의 함정
붙이는 약도, 바르는 약도, 입욕제도…
약이 아이의 장래를 망친다
약이 신경의 활동을 흩뜨린다
한방약도 ‘부자연스런 이물질’
보조제는 ‘죽은 식품’

PART 2 의료가 병을 만든다
의사가 일하지 않으면 사망자가 준다!?
자신을 지키는 것은 의사가 아니라 자기 자신
어째서 ‘약해’는 사라지지 않는가?
숫자에 속아서는 안 된다
의사와 약사는 직업이다
건강진단은 병자를 만든다
‘골다공증’이라는 새로운 질병
어린이의 생활습관병은 질병이 아니다
개성도 질병으로 치부된다
약의 전문가가 약을 결정하지 못하는 일본
약을 달고 살게 하는 의료

PART 3 약을 먹지 않으면 질병은 낫는다
무엇 때문에 병원에 가는가?
약은 ‘신체의 소리’를 막는다
약으로 도망가지 않는가?
전 세계 타미플루의 75%가 일본에 있다...
예방접종은 정말로 효과가 있는가?
최고의 명의는 자신의 몸속에 있다
식후복용은 신체에 나쁘다!?
진통제로 면역력이 떨어진다
감기는 ‘감기약’으로는 낫지 않는다
열사병의 원인은 감기약이다
위장약으로 소화불량에 걸린다
질병은 더 큰 질병을 막는 기회다
그래도 계속 약을 달고 살겠는가?

PART 4 약을 먹지 않으면 암도 낫는다
암은 자신이 만든다
암검사로 피폭되는 모순
암에는 특효약이 없다
올바른 치료법이란 무엇인가?
헬리코박터파일로리균 때문에 위암에...?
유전자검사로 암의 확률을 알 수 있다...?
‘암 체질’이 되지 않기 위해서...
“말기암=죽음의 병”은 아니다
암과 더불어 살아가는 인생

PART 5 건강한 신체를 만드는 방법
무엇이 ‘건강’이고, 무엇이 ‘질병’인가?
즐겁게 식사를 하자
당질 제한 다이어트의 함정
먼저 야채부터 먹는다
“잘 먹겠습니다”, “잘 먹었습니다”...
건강식이 아니어도 가끔은 괜찮다
몸속을 리셋한다
대사가 좋아 살찌지 않는 신체를 만들자
올바른 걷기가 신체를 바꾼다
퇴근 후 피트니스센터는 면역력의 적
건강의 핵심은 어깨뼈에 있다
맺음말

맺음말

건강해지기 위해 먹는 약이
내 몸을 망치게 하는 독이다!


가벼운 감기나 두통, 혹은 작은 상처 하나에도 우리는 약을 먹고, 바르고, 붙인다. 조금 더 건강해지기 위해 영양제를 먹는 것도 빼놓지 않고, 목욕을 할 때면 입욕제를 가득 풀어놓고 몸을 담근다. 하지만 그 모든 행동들이 우리 몸을 망치게 하는 독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저자는 현직에서 약사로 일하면서 만난 수많은 환자들이 증상에 따라 처방받은 약을 먹고도 호전되지 않는 것에 의문을 품게 된다. 질병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되고 싶어서 약사가 되었는데 환자를 약에 구속시키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 무렵, ‘첫째는 운동, 둘째는 식사, 그리고 금연, 마지막에 약.’이라는 문장을 보게 되었고 사람을 정말로 건강하게 만들기 위해 필요한 것은 생활습관에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우리들의 신체에는 자신을 치유하는 힘이 갖춰져 있기 때문에 제아무리 뛰어난 의료나 약도 절대 상대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강조하는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약이나 의료가 질병을 낳는 실태를 밝히고, 우리 스스로 우리의 몸을 고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한다.

건강진단으로 병자가 되고, 약으로 병을 만든다.
이제 그런 삶은 그만 두고 싶지 않은가?


우리는 아픈 몸을 고치고 건강한 신체를 갖기 위해서 약을 먹고 영양제를 섭취하며 주사나 붙이는 약, 입욕제 등 다양한 보조제들을 사용한다. 그리고 좀 더 건강한 신체를 유지하기 위해 시간과 비용을 투자하여 건강진단을 받고 건강관리를 한다. 하지만 생각해 보라. 약은 인공적인 화학합성물이다. 그것에 체내에 들어갔을 때 어떤 화학반응을 일으키는지에 대해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개인의 신체는 모두 다르고 같은 몸이라고 해도 날마다 상태가 바뀌곤 한다. 그렇기 때문에 똑같은 약이라도 어떤 사람에게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으며 지금까지 괜찮았던 약이 갑자기 맞지 않을 수도 있는 것이다.
우리 신체는 스스로 치유할 수 있는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상처나 병원균들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이 있다. 하지만 건강진단을 통해 작은 병을 과하게 받아들이고 과잉진료로 인해 우리 몸을 혹사시킨다. 그것으로도 모자라 갖은 종류의 약을 먹고 온갖 종류의 처방을 받는다. 그것이 우리를 죽이는 독인지도 모른 채 말이다.

첫째는 운동, 둘째는 식사, 그리고 금연,
마지막에 약!


의학박사 조엘 퍼먼은 말했다. “약의 발명은 사상 최대의 비극이다”라고. 아마도 그는 우리가 약이라는 인공물질 없이도 병원균을 스스로 이겨내고 일어설 수 있음을 알았기 때문이리라.
이 책의 저자인 우타가와 쿠미코는 일본에서 약사로 일하다가 ‘왜 약을 먹어도 질병이 사라지지 않는 것일까?’에 의문을 품기 시작했고 결국 미국에서 영양학, 운동생리학 등을 배워 지금은 ‘약을 쓰지 않고 건강해지는 법’에 대해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다.
그녀는 의료 현장에서 만난 많은 환자들과 그녀가 직접 공부하고 체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한 가지 깨달음을 얻게 된다. 모든 것은 우리의 생활습관에서 비롯된다는 것을. 결국 우리가 어떤 음식을 먹고, 어떻게 하루를 보내며, 얼마만큼 약에 의존해 있는지를 돌아보는 생활을 통해 우리가 건강한 삶을 살 것인지, 약에 의존하는 병약한 삶을 살 것인지가 정해진다는 것이다.
제아무리 뛰어난 의료도, 잘 듣는다는 약도 우리가 가지고 있는 신체 치유력에 비할 수가 없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힘을 지키고 길러서 활용하는 것만이 우리가 가진 최고의 약이며 담당의가 되어줄 것이다. 건강하게 장수하려면 생활습관을 바꾸고 먹는 음식을 바꾸고 내가 먹는 약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그것들을 하나씩 끊는 연습이 필요하다.
우리가 어떻게 하면 약을 끊고도 건강하게 살 수 있는지에 대해 알려주는 이 책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정말로 건강한 신체로 건강한 일상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

서명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은 상품문의를 이용해주세요
  • 교환/환불 및 배송관련 문의는 고객센터 내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 상품문의를 통한  취소나 환불, 반품 등은  처리되지  않습니다.
  • 상품과 관계없는 글, 양도, 광고성, 욕설, 비방, 도배 등의 글은 예고없이 삭제됩니다.
상품 문의하기
옵션 선택
오늘특가
  • Loading...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