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교육상품 >
[개암나무] 생쥐야 착각은 자유야 (개암 그림책 2) [양장]
5%적립
[개암나무] 생쥐야 착각은 자유야 (개암 그림책 2) [양장]
10%
11,000
추가 할인 무이자최대 12개월
1,322명 관심
[개암나무] 생쥐야 착각은 자유야 (개암 그림책 2) [양장] / 9,900원 (잔여 : 999개)
9,900
총 상품금액 0
0명
필수!확인사항
상품정보
추천연령 : 전 연령
구매수량 : 제한없음
제품보증기간 : 구입일로부터 15일일
상품/배송문의 태양 고객센터 ☎ 1588-1073
평일 10시~16시, 점심시간 12시 ~ 13시
궁금하신 점이 있으실 경우, 상품문의에 글을 남겨주시면 최대한 빠르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배송환불
배송 : 구매순 순차배송
배송비 : 2,500원 / 1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 도서 산간의 경우 추가 배송료 발생
환불 : 단순변심 환불은 상품 수령 후 7 일 이내 가능
- 개봉/사용/훼손의 경우 환불 및 교환불가
- 왕복배송비(반품비)발생
2019_추석연휴_배송안내

『생쥐야 착각은 자유야』는 겁 많은 소녀와 처음으로 집 밖 세상을 나온 순진무구한 생쥐의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입니다. 엄마가 된 소녀에게는 잊고 싶은 무시무시한 기억으로, 이미 세상을 떠난 생쥐에게는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게 된 둘의 만남이 재미있게 펼쳐집니다. 같은 상황이 소녀의 시선과 생쥐의 시선으로 전혀 다르게 표현되어 시각적인 즐거움을 줍니다.

어느 날 생쥐는 천장 구멍으로 들어오는 한 줄기 빛에 이끌려 위로 올라가 봅니다. 그 빛은 소녀가 혼자 자는 게 무서워서 켜 놓은 전등이었습니다. 소녀의 눈에는 순진무구한 생쥐가 소름끼치게 못생긴 생쥐로 보였고, 생쥐의 눈에는 겁쟁이 소녀가 동화 속에서만 본 아름다운 요정으로 보였습니다. 그때부터 둘의 오해와 착각이 뒤엉키는 엉뚱한 상황들이 펼쳐집니다.

저자 : 크리스틴 나우만빌맹

저자 크리스틴 나우만빌맹은 발음 교정사로 일하면서 환자들에게 들려주려고 이야기를 짓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교수와 자료 관리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너무 부끄러워!》《난 드레스 입을 거야》등이 있습니다.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생쥐에겐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 소녀에겐 잊고 싶은 무시무시한 기억!
생쥐와 소녀가 들려주는 서로 다른 이야기를 들어 보세요!


같은 상황에서도 사람에 따라 다른 시각과 의견을 가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하나의 상황에서 다양한 해석과 평가, 서로 다른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겠지요. 그래서 재미있는 오해가 생길 수도 있고, 착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 또 다른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개암 그림책 《생쥐야, 착각은 자유야!》는 이러한 재미있는 상황을 유머러스하게 표현해서 보는 이로 하여금 실소를 자아내게 합니다.

이 책의 주인공은 겁 많은 소녀와 처음으로 집 밖 세상을 나온 순진무구한 생쥐입니다. 어느 날 생쥐는 천장 구멍으로 들어오는 한 줄기 빛에 이끌려 위로 올라가 봅니다. 그 빛은 소녀가 혼자 자는 게 무서워서 켜 놓은 전등이었지요. 그렇게 소녀와 생쥐는 우연히 만나게 되고, 둘의 전혀 다른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순진무구한 생쥐가 소녀의 눈에는 소름끼치게 못생긴 생쥐로 보이고, 겁쟁이 소녀가 생쥐의 눈에는 동화 속에서만 본 아름다운 요정으로 보였기 때문이지요. 그때부터 둘의 오해와 착각이 뒤엉키는 엉뚱한 상황들이 펼쳐집니다.

생쥐를 피하려고 요리조리 폴짝폴짝 뛰어다니는 소녀의 모습을 보고, 생쥐는 요정이 기뻐서 춤을 춘다고 착각합니다. 그러고는 요정과 함께 빙글빙글 춤을 추지요. 하지만 소녀는 생쥐가 자신을 공격하려는 것으로 오해하고 얼른 향수병을 집어서 생쥐의 주둥이에 뿌립니다. 하지만 생쥐는 향긋한 향수가 행운을 주는 마법의 물이라고 착각하지요. 소녀가 생쥐의 눈물을 보고 미안한 마음이 들었을 때, 생쥐는 그저 요정과의 만남에 행복할 뿐이었습니다.

그렇게 서로 오해와 착각으로 끝난 상황은 시간이 흐르고 흘러, 이제 엄마가 된 소녀에게는 잊고 싶은 무시무시한 기억으로, 이미 세상을 떠난 생쥐에게는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게 됩니다. 장면마다 양쪽에 걸쳐 같은 상황이 하나는 소녀의 시선으로, 또 하나는 생쥐의 시선으로 전혀 다르게 표현되어 시각적인 재미를 줍니다. 크리스틴 나우만빌맹 특유의 발랄하고 유쾌한 글과 마리안느 바르실롱의 서정적인 그림이 만나 탄생한 《생쥐야, 착각은 자유야!》는 일상적인 소재와 동화적인 판타지를 적절히 섞어 새롭고 독자적인 형식의 동화책을 선보입니다.

서명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은 상품문의를 이용해주세요
  • 교환/환불 및 배송관련 문의는 고객센터 내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 상품문의를 통한  취소나 환불, 반품 등은  처리되지  않습니다.
  • 상품과 관계없는 글, 양도, 광고성, 욕설, 비방, 도배 등의 글은 예고없이 삭제됩니다.
상품 문의하기
옵션 선택
오늘특가
  • Loading...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