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다양한 교육상품 할인정보를 놓치지 마세요!
교육상품 >
[사파리] 불가사리는 어디로 갔을까? (사파리 그림책) [양장]
5%적립
[사파리] 불가사리는 어디로 갔을까? (사파리 그림책) [양장]
10%
10,800
추가 할인 무이자최대 12개월
1,082명 관심
[사파리] 불가사리는 어디로 갔을까? (사파리 그림책) [양장] / 9,720원 (잔여 : 999개)
9,720
총 상품금액 0
0명
필수!확인사항
상품정보
추천연령 : 전 연령
구매수량 : 제한없음
제품보증기간 : 구입일로부터 15일일
상품/배송문의 태양 고객센터 ☎ 1588-1073
평일 10시~16시, 점심시간 12시 ~ 13시
궁금하신 점이 있으실 경우, 상품문의에 글을 남겨주시면 최대한 빠르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배송환불
배송 : 구매순 순차배송
배송비 : 2,500원 / 1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 도서 산간의 경우 추가 배송료 발생
환불 : 단순변심 환불은 상품 수령 후 7 일 이내 가능
- 개봉/사용/훼손의 경우 환불 및 교환불가
- 왕복배송비(반품비)발생
2019_추석연휴_배송안내

《불가사리는 어디로 갔을까?》는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 바루가 바다 오염의 심각성과 바다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만든 그림책이다. 이 책은 읽는 사람만의 독특한 감정과 느낌으로 이야기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상상력을 자극시킨다. 또한 아주 많은 이야기와 무궁무진한 상상력이 담겨 있다.

저자 : 바루

저자 바루는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나 북아프리카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프랑스 파리의 에티엔 미술학교에서 그래픽아트를 배운 뒤, 여러 일러스트 작업을 했습니다. 뉴욕 타임스, 워싱턴 포스트, 포브스 등에 다양한 작품이 실렸습니다. 현재 프랑스와 캐나다, 미국에서 어린이책 작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2005년에는 《누가 체리를 먹을까?》로 앙팡테지 상을 받았습니다.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바다의 소중함을 자연스레 느끼는 그림책
물속 세상에서 행복하게 살던 동물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걸까요?
작가가 여름휴가를 떠났을 때였어요. 어느 날 바다 위를 둥둥 떠다니는 무언가를 발견했는데, 해파리라 생각했던 그것은 사람들이 함부로 버린 비닐봉지였지요. 좀 더 관심을 가지고 바다를 지켜본 작가는 쓰레기가 바다 위뿐 아니라 바닷속까지 심각하게 오염시키고 있다는 걸 깨닫게 되었어요. 살 곳이 점점 없어지는 동물들을 도와주어야겠다는 마음으로 작가는 이 그림책을 만들었답니다.

《불가사리는 어디로 갔을까?》는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 바루가 바다 오염의 심각성과 바다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만든 그림책이에요. 지구의 4분의 3가량은 물로 덮여 있고, 그 가운데 대부분은 바다예요. 바다는 지구에 사는 수많은 생명체들이 살아가는 소중한 곳이자, 사람들에게 천연자원과 맛있는 먹을거리를 주는 곳이지요. 작가는 이토록 소중한 바다가 사람들의 욕심으로 오염되고 있는 현실이 무척 안타까웠다고 해요.
사람들은 오래전부터 좀 더 편안하게 살기 위해 자연을 무분별하게 개발해 왔어요. 바다를 메워 도시를 만들고, 강에 다리를 세웠지요. 그 과정에서 많은 쓰레기들이 바다로 흘러들어 바다를 오염시켰어요. 특히 육지 가까운 곳의 바다는 오염의 심각성이 더욱 커서 바다로 흘려 보낸 공장의 폐수와 생활 하수 때문에 물고기들이 떼죽음을 당하는 일이 자주 일어나지요. 세계의 여러 나라에서 수질 오염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양의 오염 물질들로 바다는 병들어 가고 있어요.
오염된 바다에서 잡은 병든 물고기가 우리 식탁으로 오기까진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아요. 또한 오염된 물이 증발해 비가 되어 내리면, 그 피해를 육지에 사는 동식물과 사람이 오롯이 입는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돼요.
이 책은 푸른 바다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동물들의 모습을 알록달록한 색감으로 아름답게 표현해 놓았어요. 하지만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물고기들이 헤엄치던 아름다운 바닷속이 쓰레기로 채워지지요. 무심코 버린 바닷속 쓰레기 사이에 있는 불가사리와 해파리, 흰동가리를 보면서 사람의 욕심으로 삶의 터전을 빼앗긴 동물들을 위해 앞으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하게 될 거예요.

글자 없는 그림책이 주는 깊고 큰 이야기
《불가사리는 어디로 갔을까?》는 글자 없는 그림책이에요. 글자 없는 그림책은 읽는 사람만의 독특한 감정과 느낌으로 이야기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상상력을 자극시키지요. 비록 다른 그림책들처럼 글자가 쓰여 있진 않지만 이 책에는 아주 많은 이야기와 무궁무진한 상상력이 담겨 있어요.
아름답고 평화로웠던 바다에 하나둘 모이기 시작한 쓰레기들이 점점 산더미처럼 쌓이는 광경을 보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작가가 말하려는 메시지를 느낄 수 있어요. 굳이 억지로 이야기를 만들려고 하지 않아도 좋아요. 그림이 보여 주는 대로, 물속 동물들의 움직임과 표정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나만의 이야기가 절로 만들어질 테니까요. 저마다 생김새가 다른 바다 물고기들과 바다 생물들을 보며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그들의 입장을 헤아려 보면 훌륭한 이야기가 된답니다. 또한 바닷속에 숨어 있는 불가사리와 흰동가리, 해파리를 찾아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서명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은 상품문의를 이용해주세요
  • 교환/환불 및 배송관련 문의는 고객센터 내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 상품문의를 통한  취소나 환불, 반품 등은  처리되지  않습니다.
  • 상품과 관계없는 글, 양도, 광고성, 욕설, 비방, 도배 등의 글은 예고없이 삭제됩니다.
상품 문의하기
옵션 선택
오늘특가
  • Loading...

에듀팡 로그인

반갑습니다.

회원님의 계정 상태가 휴면계정에서 정상계정으로 복구되었습니다.

에듀팡 이용에 앞서
회원정보수정 페이지에서 개인정보의 변동내역을 확인해 주세요.